거제도에 입성!!!  후 찾아간 곳은..
거제도 포로수용소..

가기전에 아버지께 가볼만한 곳을 여쭤봤더니
포로수용수를 추천하시길래.. ㅋ

잘생긴(?) 하달 ㅋ


이것도 해자가 찍은거...


하달 뭔가 어색해 ㅋㅋㅋㅋ

하달과 가빠 왈: 주동 포샵으로 우리가 총 들고 있는것처럼 해줘
내가 그래픽 전문가냐 이것들아 -0-


3명은 총.. 나만 주먹 ㅋ



올라가다보니 탱크전시관이 보였음.


당연히 이런건 찍어줘야 함 ㅋ


하달과 가빠.
그리고.. 우측으론 연합군사령관들.. 좌측으론 북한군과 중공군 사령관들..


디오라마 관...
마네킨이 있길래 잽싸게 사진을 찍어줬음..
내가 마네킨과 어깨동무를 하자 옆에 있던 외국인이 날 찍더라..;(내가 좀 멋있었나? ㅋ)


디오라마..
포로들이 생활하는 모습을 알 수 있었다.

포로들의 반란..
포로수용소 곳곳에 제네바 협약에 따라 포로들은 형식적으로만 일을 했고 실상 편한 생활을 했다는 식으로 써있던데..
솔직히 이 말 전혀 믿지 못하겠음....

하달이 찍고 싶다고 해서 찍어줬음 ㅋ


무너진 철교를 타고...
철교가 무너졌지만 피난민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다리를 건넜다..
살기 위해서..


당시 포로수용소의 입구가.. 이런식으로 생겼었나보다.
이녀석들.. 또 포샵으로 총 그려넣어달라고 나에게 부탁했다 -_-;;;


나와 가빠..
살려주셈 ㅋㅋㅋ


지프...
그때의 지프나 내가 군생활 했을때의 지프나... 다른게 없다 -_-;;
뭐 요즘은 지프가 다 레토나로 바뀌는 추세인거 같긴 하던데..

역광때문에 수동 조작으로 바꿔서 찍어봤는데...
GG...  카메라 공부 좀 해야겠다..

똥을 싸는 포로들...;;;;
중간에 선그라스 낀 포로 두명은 뭐임!?


세명은 힘줘서 똥싸고...
시커먼 한명은 모형 따라하고...
이 사진 역시... 어떤 아줌마가 찍어갔다;;; 엄청 웃으면서 -_-;;;;


이번엔 쉬싸는 모습 따라하기;;
사람이 많아 창피했다 ;ㅁ;


똥통 나르는 하달.. ㅋㅋ


포로와는 별 상관없고..
그냥 당시 사용하던(아마 지금도 사용되고 있을??) 군용탈것들과 무기들이 마지막 즈음에 있었다..
역시 남자라면 헬기!!!


겨털을 가려주는 센스를 발휘해주신 해자님...
여담으로...
숙소에서 해자 겨털에 헤어스프레이 뿌렸더니 아프다고 징징거렸다;;;


좌표 삼-하나-넷-공!!!
ㅋㅋㅋㅋ 포병출신 하달.... 물론 저건 함포라서 해군이 쏘는 거다;;


실제 포로수용소로 쓰였던 건물의 일부...


이건 그냥 깜댕이




to be contin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라씨 2010.08.14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완전 웃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