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2월 8일..
히로시와 아침을 먹으면서 TV를 보고 있었는데...
시장 느낌이 나는 골목에서 맛있어 보이는 찹살떡을 싸게 파는 장면이 보였다.

순간 필이 확!! 꽂힌 나는 히로시에게 저기가 어디냐고 물어봤고...

히로시 : 스가모데스~ 오바상노 하라주쿠! 흐흐흐
라고 하더라-0-

왠지 느낌이 좋아서 찾아가봤다.

조금 늦은 시간에 도착한 스가모!!


한국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는 꼬치구이...
붉은스름한 녀석은 닭의 간이였다.. 옆의 노릇노릇한 녀석이 훨씬 맛이 좋았음 ㅋ

우리나라도 길거리 노점들 가격이 많이 올라서...
이런건 가격차이가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그리고.. 타이야끼!! (붕어빵)
그냥 이렇게 보면 멀쩡해 보이지만....

응?? 붕어가.. 2마리 인가요!?!?

왜 저런 모습이 나왔는지 확인을 해볼까나~?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반죽의 양이 일반 붕어빵의 두배다.... 그리고 그 위에 팥 앙금을 올려놓고..
그 위에 반죽을 덮어버리니 붕어가 2마리로 보일 수 밖에.. ㅋ

물론 모든 붕어빵이 다 그런건 아니고...
내가 일본에서 먹어본 붕어빵 중엔 여기만 이런식이였다..
맛은 괜찮은데 빵이 너무 많아서 조금 퍽퍽하기도~

아무래도 나이드신 분들의 거리(오바상노 하라주쿠 ㅋㅋㅋ)이다보니...
가계 문을 일찍 닫더라.... 7시 정도에 -0-

아.. 사진엔 안나왔지만... TV에서 나왔던 찹살떡 파는 가계도 찾아가서 찹살떡도 사 먹었음! 우왕굳!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