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억속 한장면/친구와 함께

내 친구를 소개합니다.

검둥이라는 녀석입니다.

별명은 하달이지요..

바로 어제.. 점심 같이 먹자고 집으로 불러서..
밥을 먹은 후.. 누워서 컴퓨터로 영화를 보던 중...

옆에서 코고는 소리가 -_-



멋지구나~_~